상상력이 빚어낸 찬란한 공룡 세계…뮤지컬 '점박이'

1_재수정 jpg_edited_edited.jpg

2019-07-25

상상력이 빚어낸 찬란한 공룡 세계…뮤지컬 '점박이'

어린이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은 공룡 콘텐츠 '점박이'가 뮤지컬 '점박이 공룡대모험: 뒤섞인 세계'(이하 점박이)로 새롭게 돌아왔다.

2008년 제작된 TV 다큐멘터리 ‘한반도의 공룡’이 이듬해 방송대상 대상과 올해의 좋은 방송 프로그램상을 수상하는 등 화제를 불러일으키면서 ‘점박이’가 등장했다.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창사 40주년 기념 공연에 선정되고 초등학교 3학년 국어 국정교과서에도 수록되는 등 에듀테인먼트 콘텐츠의 대표주자다.

이 성공을 발판으로 2012년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개봉한 '점박이 한반도의 공룡 3D'는 최종 관객 104만명을 동원하는 대기록을 썼고, 지난해 개봉한 후속작 '점박이 한반도의 공룡 2: 새로운 낙원'은 55만 관객을 모았다.

눈여겨볼 지점은 무대 미술이다. 애니메트로닉스·퍼펫·와이어로 구현되는 다양한 크기·형태의 공룡과 인간과 공룡 세계의 혼종을 형상화한 무대 미술·조명·Full 3D 입체영상 등 최신 기술이 융합된 무대가 특징이다.

 

핵심은 공룡의 외관을 똑같이 흉내 내지 않는 데 있었다.배우들은 자신의 신체와 퍼핏(손 등 신체 일부를 결합해 조정할 수 있는 인형)을 결합해 사람 키보다 작은 공룡을 표현한다. 사람 몸집보다 큰 공룡은 애니매트로닉스(몸체에 기계장치를 넣고 모형을 덧씌워 반자동으로 움직이게 하는 특수효과)를 활용했다. 액팅 코치와 배우들은 피나는 연습 끝에 자연스러운 공룡의 걸음걸이와 목놀림을 완성했다.

 

EBS는 지난해 방영한 공룡 정보프로그램 '점박이 공룡대백과'를 통해 이런 과정을 미리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반응을 살폈다. 공연제작사 쇼노트 송한샘 부사장은 "기존 공룡 뮤지컬은 공룡의 생생함을 위해 사람을 감춰 버린다. 사람이 공룡 안에 들어가 공연하다 보니 정작 움직임이 생생하지 않더라"며 "우리는 과감하게 사람을 밖으로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송 부사장은 "사람들의 무의식 속에는 반인반수에 대한 열망이 있다. 스파이더맨, 배트맨도 동물이 되고 싶은 욕망을 자극한 것"이라며 "오히려 아이들이라면 쉽게 받아들일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